본문바로가기


뉴스센터

  • 기간별검색
  • 채널별검색
  • 노래교실
  • 체육교실
  • 구로의법칙
  • 육아사랑
  • 줌IN구로
  • 우리동네나들이
  • 구로교육톡톡
  • 취업파트너구로
  • Home
  • 뉴스센터
  • 구민리포터 현장일기

구민리포터 현장일기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구로의 소식을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독서하기 좋은구로

독서의 소중함은 이미 잘 알고 계시죠?

 

구로구에서는 많은 주민들이

쉽게 책을 만날 수 있도록

작은 도서관을 마련했습니다.

 

지금부터 제가 하나, 하나 소개해드릴게요~

 

책 읽기 좋은 구로에는

집에서 가까운 작은 도서관이 무려

71곳이나 있습니다.

 

구로 곳곳에 마련된 작은 도서관은

제가 찾은 이곳에 특히 많다고 하는데요,

 

바로 아파트 단지 입니다!

 

제가 지금 나와 있는 이곳은 천왕동의 아파트 단지입니다.

여기에 작은 도서관이 있다고 하는데요,

 

그럼 저와 함께 가보시죠.

 

작은도서관 둘레길이라고 적혀있는 것 보니까

여기가 맞는 것 같아요 그럼 들어가 볼게요~

 

 

어린 아이 때문에 혹은 공부 때문에

멀리 나가기 부담스러운 분들을 위해

단지 내 마련된 작은 도서관인데요,

 

작은 도서관이라고 무시하면 안 됩니다!

 

열람석이 6석 이상 구비돼 있고,

천권이상의 도서가 비치 돼 있어야 하는데요,

 

공간면적도 기준이 있어

말이 작은 도서관이지 내부는

큰 도서관 못지않게 실속가득하답니다~

 

 

Q. 아파트 내의 작은 도서관 좋은 점이 뭐예요?

>> 아파트 내에 있으니까 오고, 가고 가 편하고 그래요

Q. 책은 굉장히 많이 있더라고요, 집에 있는 책보다 어때요?

>> 훨씬 더 많아요

 

작은 도서관이라고해서

이용방법이 다르진 않는데요,

 

관내 주요 도서관에 가입해서 받은

‘지혜의 등대 회원증’만 있다면

한번에 5권 씩 빌릴 수 있습니다.

 

연체된 날짜만큼 대여가 불가능 한 것도

똑같아요!

 

#관계자 인터뷰

>> 도서관에서 꼭 책 아니더라도 동네 주민들이 모여서 소모임도 하고

또 다양하게 도서관뿐만 아니라 단지의 발전을 위해서 이야기도 하고

그런 공간으로 아주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물론 옆에 있는 어린이집이나

아파트 전체적인 어린이집에서 날짜와 시간을 정해놓고 와서 방문도 하고

이렇게 활용하고 있습니다.

 

여느 도서관과 같은 이용방식을 가진 작은 도서관은요

아파트단지 말고 다른 곳에도 마련 돼 있다고 하는데요,

 

함께 보시죠!

 

아파트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이곳은

바로 직장인들이 주로 활동하는,

구로디지털단지입니다!

 

도서관 운영시간과 겹치는 근무시간으로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직장인들을 위해!

 

지난 3월,

70번째 작은도서관인 ‘열린숲’이

문을 열었습니다!

 

#관계자인터뷰

>> 건물 로비가 굉장히 썰렁했는데 그 로비에 도서관을 만든 거예요

그래서 직장인들이 오며, 가며 드나들면서 책을 볼 수 있는 그런 도서관의

특징을 갖고 있어요. 그래서 좀 이렇게 말하면 쑥스럽지만

우리나라 최초의 로비 도서관이에요

 

이곳은 많은 양의 책뿐만 아니라

47개의 열람석도 마련돼 있는데요,

 

여느 작은도서관과는 달리

직장인에 맞는 책들이 구비 돼 있어

바쁜 직장인들에게

책 한권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용객 인터뷰

Q. 이곳의 장점은? 자주 이용하는지?

>> 어떻게 보면 이제 점심시간에 잠깐 나와서 물론 이제

산책을 할 경우도 있긴 하지만 도서관에 와서 책을 잠깐씩 본다는 게

그것만으로도 좀 심적인 여유? 그런 여유 면에서 훨씬 직장인에게 더욱 더

풍요롭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직장인들도 생각한 구로에는

책도 배달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많은 분들이 더욱 편하게 독서할 수 있도록

클릭 한번으로 책이 찾아가는 서비스인

상호대차시스템을 마련했습니다!

 

독서를 위한 구로의 노력은

여기서 끝이 아닌데요,

 

책으로 이웃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책 정거장’도 준비했습니다.

 

‘책 정거장’은

읽지 않는 소장 도서를 가져오면

구청이 책값의 50%가격으로 구매해

보유 장서가 적은

관내 작은도서관이나 북카페에 이관하는

도서순환시스템입니다.

 

집이나 회사 근처에서 만날 수 있는 구로의 작은도서관!

클릭 한번으로 책이 직접 찾아오는 상호대차시스템!

잠자는 책으로 이웃과 소통할 수 있는 책 정거장까지!

 

책 읽는 구로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로 독서 왕이 되어보는 건 어떠세요?? 

  • 영상보기

  • 리스트보기